Facebookrss

안녕하십니까. 저번 글이 반응이 매우 좋아서 신이 났습니다. 뭔가 사람들이 생각하는게 다들 비슷비슷한가 봅니다.

오늘 소개해드릴 곳은 지금까지와는 좀 다르게… 기념일이나 뭐 좀 삐까뻔쩍한데 가고싶거나 이럴 때 갈만한 곳입니다. 뭔가 평소 하고 다니는 것과는 조금 거리가 있지만….

마운틴 워싱턴 꼭대기 뷰 제일 좋은곳에 있는 Altius입니다.

20171015_213715

일단 들어가면 이런 분위기입니다. 아주 고급집니다. 뭔가 좀 여기는 내가 올 곳이 아닌것만 같은 기분이 들지만 애써 무시해 줍니다. 뭐 크렉에서 맨날 먹더라도 간혹 일년에 한두번쯤 이런데도 와 볼 수 있는거 아니겠습니까… 깔끔하게 차려입고 가야 하는 분위기입니다.

20171015_210713

복도부터 뭔가 고급집니다. 1층과 2층으로 나뉘어 있는데 뷰는 어디나 다 훌륭합니다. 창가 자리이기만 하면요. 여기는 뭐니뭐니해도 뷰가 핵심이죠. 누가 피츠버그 놀러오면 무조건 데리고 가야 하는 그 뷰…..

20171015_213510

이게 밥먹다가 창문 밖 찍은 건데 이런 뷰를 옆에다 두고 밥을 먹습니다. 썸이란걸 타본지가 언젠지 기억도 나지 않습니다만 썸타는 사람이 있다면 훅 넘어올거같은 뷰군요…. 기념일을 까맣게 잊고 있었다가 갑자기 생각나서 남은 시간이 세시간 뿐이고 준비된게 없을때 돈을 발라서 해결하고 싶다면 추천드리고 싶은 뷰입니다….. 뭐 뷰도 좋지만 음식이 맛있어야죠?

20171015_192820

아뮤즈부쉬 주는 레스토랑 얼마만에 와보는지 모르겠군요. 고구마 튀김에 소스를 얹었습니다. 맛있어요. 이거 말고 갈릭팝콘도 줬습니다.

KakaoTalk_Moim_6ErQ7veACzZ1N4V9hhby23xZWQ65cl

빵은 세가지 종류가 준비되는 것 같습니다. 웨이터가 옆에 빵쟁반 들고와서 뭐 먹을건지 물어봅니다. 별로 익숙하지는 않지만 굉장히 익숙한 것 마냥 골라서 달라고 하면 됩니다. 이건 포카치아인데 맛있었고, 그 외에도 주키니 케잌같은 빵과 그냥 빵이 있었습니다. 스프레드도 두가지 주더군요.

KakaoTalk_Moim_6ErQ7veACzZ1N4V9hhby23xZWQuPHX

이건 스타터로 시킨 랍스터 비스크 스프였습니다. 맛은 있었는데 너무 짰어요. 클레임 걸걸 그랬나…. 랍스터 비스크 시키실 분들은 염도 조절좀 해달라고 하시는게 좋을듯 싶습니다. 스프 건더기가 접시에 나오고 그 위에 주전자로 부어 주는데 이것 역시 몇 번 안 본 광경이지만 마치 매일 본것마냥 차분히 있으면 됩니다…

20171015_200111

메인으로 시켰던 Lamb rack입니다. 굉장히 잘 구웠고 매우 맛있었습니다. 양도 넉넉해서 시키고 배고프진 않아요. 가끔 테이스팅 메뉴 시키면 인당 80불 냈는데 다먹고 라면 끓여먹어야 될 것 같을 때가 있어서 화날 때가 있는데 여긴 그러지는 않아서 다행입니다.

20171015_200133

그리고 가리비를 시켰는데 보통 우리가 보던 가리비의 네배쯤 큰 애들이 나왔어요. 가리비 구이는 집에서 제가 팬으로 대충 구워도 맛있는데 여기서 먹어서 맛없을 리가 없죠. 이건 크기 비교샷 이런걸 찍어야 인스타그램 좀 한다 소리를 듣는데 저는 아직 미숙해서…… 암튼 가리비 시켜도 배가 그렇게 고프진 않게 양이 넉넉히 나옵니다. 뭐 그리고 저런 뷰가 있고 밥을 먹으니 맛이 없을리가….

스타터는 한 15불정도, 메인은 35~50불 정도였습니다 (가리비가 42불인가… 양이 44불이었나 그랬던듯). 둘이 가서 와인도 한잔씩 시켜서 먹고 이러면 둘이 100불 넘게 나오긴 하겠지만 뭐 가끔씩은 이런 호사도 부려볼 만 하죠.